결혼정보회사 듀오, ‘사랑의 유통기한’ 설문 실시

기사입력 : 2019-04-08 15:00:00
center
[빅데이터뉴스 박성준 기자]
업계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3월 14일부터 28일까지 미혼남녀 407명(남 192명, 여 215명)을 대상으로 ‘사랑의 유통기한’에 대한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 미혼남녀 절반 이상(56.0%)은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고 생각했다.

‘더 이상 설렘이 느껴지지 않아서’(37.7%), ‘감정이 항상 처음과 같을 수는 없어서’(28.1%)가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고 생각하는 대표적인 이유였다. ‘오래 만나다 보면 권태기가 와서’라는 답변은 남성(15.0%)이 여성(2.0%)보다 7.5배 많았다. 여성이 3위로 선택한 답변은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는 속설을 들어서’(14.9%)였다.

반대로 사랑의 유통기한이 없다고 답한 10명 중 4명(40.8%)은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어서’를 그 이유로 들었다. ‘표현이 달라질 뿐 마음은 달라지지 않아서’(21.8%), ‘사랑은 영원한 것이라고 생각해서’(12.3%) 등도 사랑의 유통기한이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였다.

사랑의 유통기한은 일반적으로 1년 남짓이었다. ‘1년~2년’이 30.5%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1개월~3개월’(23.8%), ‘2년 이상’(23.3%), ‘3개월~6개월’(16.7%) 순이었다.

성별로 나눠보면 여성보다 남성의 사랑의 유통기한이 더 짧았다. 남성은 평균 10.8개월, 여성은 평균 14.3개월로 약 3.5개월 차이가 났다.

사랑의 유통기한을 늘릴 수 있는 비결도 알아봤다. ‘연인과 대화를 자주 나눈다’(42.3.%), ‘연애에 매달리지 않는다’(23.8%), ‘애정 표현을 자주 한다’(17.4%),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않는다’(11.3%) 등이 사랑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었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관계자는 “오래 사귄 연인들에게는 종종 권태기가 찾아온다. 이를 사랑할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 시간이 흐르며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보기도 한다. 사랑의 유통기한이 얼마인지 정확히 정의를 내릴 수는 없다. 다만 사랑의 유통기한은 어떤 사람과 어떤 연애를 하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사랑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연인과 대화를 자주 나누고 서로를 향한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