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 봉사의 날’ 19개국 사업장서 동시 봉사…박정원 회장도 팔걷었다

기사입력 : 2019-04-24 10:28:30
center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가운데)이 임직원들과 함께 인근 지역 가정에 전달할 가구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두산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지난 23일 세계 각지서 ‘Doosan Day of Community Service(두산인 봉사의 날)’를 동시에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전 세계 사업장의 임직원이 같은 날 각자의 지역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는 행사인 ‘Doosan Day of Community Service’는 한국을 비롯해 미주, 유럽, 중동 등 세계 각지에서 근무 중인 임직원들이 사업장 인근 지역사회에 필요한 일을 찾아 활동하는 두산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첫 행사 이후 일곱 번째를 맞은 이날 행사에는 19개국에서 6,0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지금까지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수는 약 5만9,000여 명에 이른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서울 중구에서 진행된 ‘따뜻한 가구 이야기’ 활동에 참여했다. 박정원 회장과 임직원들은 수납장, 책장 등 가구 200점을 직접 제작해 인근 지역 가정 100곳에 전달했다.

이밖에 한국에서는 문화유산 가꾸기,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문화체험, 복지시설 방문 봉사 등 활동을 가졌다. 미주, 유럽 등 해외 사업장에서는 지역 내 공공시설 보수 및 환경 정화, 노숙인 지원, 지역 교육시설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이 진행됐다.

3년째 MLB(메이저리그)를 후원하고 있는 미국 사업장에서는 인근 지역의 아동 심장병 환아들을 위해 경기 티켓을 전달하기도 했다.

박정원 회장은 “Doosan Day of Community Service는 전 세계 곳곳에 있는 두산 가족이 하나의 마음으로 봉사하는 소중한 시간”이라며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이웃을 향한 봉사를 꾸준히 실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