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엘팜텍, 주가 급등…개량신약 내년 제품 발매 준비

김준형 기자

2023-11-21 07:06:56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준형 기자]
지엘팜텍 주가가 시간외 매매에서 급등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시간외 매매에서 지엘팜텍 주가는 종가보다 1.93% 오른 1529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엘팜텍의 시간외 거래량은 5만3852주이다.

지엘팜텍은 혈전 생성 억제를 위한 아스피린 장기투여 환자에서의 위십이지장 궤양을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개발 중인 ‘아스피린+라베프라졸 복합제’(프로젝트명 GLM1RA) 개발을 위해 수행한 임상1상 시험 톱라인(topline) 결과에서 모두 긍정적인 데이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예정대로 연내 의약품 품목허가를 신청하고 내년도 제품 발매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아스피린+라베프라졸 복합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6월 개정한 복합제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에 따라 임상시험 자료로서 ▲약동학적/약력학적 상호작용 임상시험(1상) ▲복합제의 생체 이용률시험(1상) ▲저용량 아스피린 투여 환자를 대상으로 궤양 발생위험 감소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평가자료(최소 6개월) ▲장기 투여 경험 자료 등이 필요하다.

식약처는 이 중 안전성·유효성 평가자료와 장기 투여 경험 자료는 발표된 문헌이 있어 해당 문헌으로 갈음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엘팜텍은 ‘아스피린+라베프라졸 복합제’는 약동학적/약력학적 상호작용 임상시험과 복합제의 식전, 식후 생체 이용률 임상1상시험 자료 제출만으로 품목허가를 취득할 수 있어, 이번 임상시험을 진행한 것이며 긍정적인 데이터가 확인된 것이다.
아스피린은 심혈관질환을 위해 장기간 복용하거나 뇌혈관질환 병력을 가진 환자들에게 2차 예방 목적으로 처방되는 대표적인 약물이다.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환자는 특성상 고령자들이 많고 매일 복용하기 때문에 장관계 출혈을 야기하는 우려가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아스피린과 가장 많은 처방이 이루어지는 약물 중에 하나인 라베프라졸 저용량과의 복합제 출시는 환자들에게 희소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심혈관 질환 증가세와 인구 고령화에 맞물려 아스피린 복용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복합제 개발은 기존 단일 제제 병용 투여와 유사하게 위·십이지장 출혈 위험을 낮추면서, 복약 편의성을 개선해 매력적인 선택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엘팜텍은 개발중인 복합제를 자회사인 지엘파마에서 생산해 공급하는 방식으로 생산에 필요한 특수설비를 갖추고 품목허가 취득전까지 생산기술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영진약품에 이어 휴온스와 한국파마도 공동개발사로 참여를 확정했다.

김준형 빅데이터뉴스 기자 kjh@thebigdata.co.kr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