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주가 급락…거래소 "단일가매매 진행" 예고

하지운 기자

2023-07-25 07:38:35

center
[빅데이터뉴스 하지운 기자]
솔트룩스 주가가 시간외 매매에서 급락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시간외 매매에서 솔트룩스 주가는 종가보다 1.97% 내린 3만4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솔트룩스의 시간외 거래량은 4만6660주이다.

이는 한국거래소에서 솔트룩스를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24일 거래소는 솔트룩스에 대해 "다음 종목은 코스닥시장 업무규정 제23조의2 및 같은 규정 시행세칙 제28조의3에 따라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음을 예고한다"고 공시했다.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될 경우 3거래일간 단일가매매로 진행된다.

솔트룩스의 단기과열종목 지정 요건은 예고일부터 10거래일 이내 특정일에 ▲당일 종가가 직전 40거래일 종가 평균의 130% 이상 ▲당일을 포함한 최근 2거래일 일별 거래회전율 평균이 직전 40거래일 일별 거래회전율 평균의 600% 이상 ▲당일을 포함한 최근 2거래일 일별 주가변동성 평균이 직전 40거래일 일별 주가변동성 평균의 150% 이상인 3가지 요건에 모두 해당할 경우이다.

한편 한류홀딩스(HRYU)는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팬덤 플랫폼 팬투(FANTOO)와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솔트룩스가 'AI 기술 적용 팬투 서비스 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솔트룩스는 AI와 빅데이터 관련 기술 특허를 국내 최다 보유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한 인공지능 기업으로, 플루닛 등 국내 자회사와 미국과 베트남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한국판 챗GPT인 거대언어모델(LLM) '루시아'를 발표해 화제를 모았으며, 글로벌 AI 산업을 주도하는 것을 목표로 '손비서' 등 신규 서비스의 연내 공개를 예고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류홀딩스는 솔트룩스의 AI 기술인 초거대 언어모델, 대화형 챗봇, 빅데이터를 제공받아 팬투 서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부터 팬투가 실현시키고자 했던 AI 서비스를 솔트룩스와 함께 실현, 구체화시키고자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

한류홀딩스는 우선적으로 연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개인화 AI비서 '덕곰(가칭)' 서비스에 양사의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AI비서는 개인용AI, 클럽용AI 등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으로 사용자 성격과 라이프스타일 등을 분석한 맞춤형 서비스가 특징이다.
AI비서 덕곰(Deok Gom)은 팬투의 대표 캐릭터로 무언가를 열중한다는 의미 덕질(Deok jil)의 '덕(Deok)'과 '곰(Gom)'의 한글 합성어다. 한류를 덕질하는 곰(Bear) 의미하며, 현재 상표권 출원을 마친 상태다.

한류홀딩스는 팬투의 AI비서 덕곰(가칭) 서비스를 통해 유저 편의성을 증진하고 유저와 아티스트의 보다 밀도 높은 연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인용 AI는 ▲서비스 이용 가이드, 큐레이팅 ▲관심사·키워드 기반 팬덤, 한류 정보 제공∙추천 ▲플랫폼 포인트 FP 관리∙정산 ▲AI 챗GPT형식 1대 1기능, CS기능 등을 포함한다.

클럽용 AI는 클럽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관심 기사·게시글 제공 ▲피드 자동화관리·일정공유 ▲상품 추천 기능 등을 제공한다. AI비서 서비스는 플랫폼 내 팬잇(FANiT)과 FP(FANTOO POINT)로 이용 가능하며, 베타서비스 시행 후 유료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또한 팬투는 딥러닝을 통한 AI음성합성과 기술을 통해 AI비서 서비스에 음성을 입힌다. 해당 서비스는 전 세계 10여개국의 언어로 제공될 예정이며, 서울마리나에 위치한 스튜디오1.6.0의 자체녹음과 공모를 통해 음성 목소리의 주인공을 정할 예정이다. AI 비서의 목소리는 연예인, 스포츠스타, 셀럽, 본인의 목소리 등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한류홀딩스는 향후 가상인간(Virtual Human)도 출시해 AI를 활용한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팬투에 적극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팬투의 가상인간을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시켜 글로벌 시장 진출과 사업 확장을 통한 매출 증대도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자사는 팬투에 AI서비스를 적용하고 AI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유저 편의성 증대와 플랫폼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본격적인 AI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AI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팬덤 문화 활성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운 기자 thebigdata@kakao.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