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일본 강점 반도체 소자·소재 공정기술 등 15개 과제 중점 육성

기사입력 : 2019-07-09 16:26:30
center
이온 이동을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연구과제를 담당한 명지대학교 윤태식 교수. / 사진 제공 = 삼성전자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삼성전자는 반도체·디스플레이·로봇·헬스케어 등 2019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 15개를 선정해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일환으로 국가적으로 연구가 필요한 미래 과학기술 분야의 혁신을 위해 2014년부터 지정테마 과제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혁신적인(Disruptive) 반도체 소재 및 소자∙공정 기술 ▲차세대 디스플레이 ▲컨슈머(Consumer) 로봇 ▲진단 및 헬스케어 솔루션 등 4개 분야에서 총 15개 과제를 선정했다.

반도체 소재 및 소자 공정기술은 이번 일본이 경제 제재로 내놓은 첫번째 분야서 관심을 끌고 있다.

반도체 산업의 획기적인 기술 향상을 이끌 기술을 공모한 '혁신적인 반도체 소재 및 소자∙공정 기술' 분야에서는 ▲이온 이동을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명지대학교 윤태식 교수)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100층 이상 집적하기 위한 신규 소재 (한양대학교 송윤흡 교수) ▲다이아몬드를 이용한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 개발 (중앙대학교 이형순 교수) 등 반도체 소자 구조와 소재를 획기적으로 차별화할 수 있는 과제 6개가 선정됐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 분야에서 혁신을 가져올 연구과제들을 선정했다. ▲OLED 청색 발광 소재의 효율 한계 극복 (홍익대학교 김태경 교수) ▲홀로그램용 공간 변조 기술 연구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김휘 교수) ▲나노와이어 기반 마이크로 LED 연구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김재균 교수) 등 5개 과제가 선정됐다.

'컨슈머 로봇' 분야에서는 ▲로봇 피부에서 압력, 온도, 거리, 진동 등을 감지하는 말초신경계 광섬유센서 개발 (부산대학교 김창석 교수) 등 2개 연구과제가 선정됐다.

'진단 및 헬스케어 솔루션' 분야에서는 ▲미세먼지를 크기와 종류별로 구별하여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기술 (KIST 유용상 교수) 등 2개 과제가 선정됐다.

한편, 함께 공모했던 '차세대 컴퓨팅 및 시스템 아키텍쳐' 분야에서는 산업계의 혁신을 위해 보다 도전적인 목표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는 심사위원단 의견에 따라 과제가 선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2013년 국가 미래 과학기술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하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의 '자유공모 지원과제'는 매년 상, 하반기에 한차례씩 선정하며, '지정테마 지원과제'는 연 1회 선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