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구직 청년 지원 '청년당당카드’ 지원 대상자 모집

대학 졸업반 1765명에 30만원 교통카드 지급

기사입력 : 2019-04-21 15:49:11
center
청년당당카드 홍보 포스터/사진=광주광역시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대학(대학생) 졸업반 구직청년을 지원하는 사업의 하나인 ‘청년당당카드’ 지원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2019 구직청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광주시가 구직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고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2017년 처음 도입했다.

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청년으로, 광주·전남 소재 대학(대학원) 졸업반 학생, 기준 중위소득 150% 가구원 청년이다.

접수는 26일 오후 6시까지 우체국보험회관 15층 ㈜한페이시스 현장 및 우편으로 받으며 서류는 광주시 홈페이지 공고사항을 참고해 제출하면 된다.

광주시는 공고일 기준 최근 3개월 평균 건강보험료 부과액이 낮은 순으로, 동점자는 부양가족 많은 순서대로 최종 1,765명을 선정해 다음달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은 일시불로 30만원이 충전된 대중교통 전용카드 ‘청년당당카드’를 지급받게 된다. 청년당당카드는 전국 시내버스, 지하철에 사용할 수 있어 구직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고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는 기존 월 6만원씩 5개월 간 온라인 쿠폰으로 지원해오던 방식에서 벗어나 일시불로 충전해 불편함도 최소화했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시 홈페이지(시정소식→고시공고)와 광주청년드림 홈페이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광주청년드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해마다 구직청년들이 접수마감일 가까운 날에 몰려 접수에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가 많다”며 “올해는 지급방법을 개선한 만큼 많은 청년이 참여해 혜택을 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