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배재훈 대표, 부산-광양 등 잇따라 방문 ‘현장경영’ 본격화

기사입력 : 2019-04-11 00:00:02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현대상선 배재훈 대표가 현장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배재훈 대표는 신임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 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과 지난 3일 부산에 위치한 현대부산신항만(HPNT)과 부산지사를 방문한데 이어 지난 9일에는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

부산, 광양을 방문한 배 사장은 선박 및 터미널 등 시설물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지난달 27일 취임 이후 일주일 만에 현장경영에 본격 나섰다.

특히, 현장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으며, 현대상선의 중장기 경쟁력 제고 방안을 공유하고, 경쟁사 대응 방안을 설명하는 등 향후 회사가 나아가야할 방향과 계획을 제시했다.

배 대표는 “일하는 방법과 사고를 바꾸지 않고서는 결코 변화할 수 없다”며 “고객만족을 위해서는 경쟁 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재량권을 확대해 고객과의 접점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영역을 발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배 대표는 현장 방문 외에도 본사 임직원들과 본부·실별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소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