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겨울철 운전자가 할 수 있는 타이어 관리법 공개

기사입력 : 2019-01-19 06:00:00
center
(세종시 장군면 봉안리에 위치한 타이어뱅크 서세종점에서 방문 고객에게 매장 전문가가 타이어 무료 보관 서비스와 타이어 호텔을 설명하고 있다)
[박데이터뉴스 박성준 기자]
영하권으로 떨어진 날씨에 타이어 점검은 놓치지 말아야 할 필수 사항이다.

타이어 유통 전문기업 타이어뱅크㈜(회장 김정규) 관계자는 “타이어 점검은 전문 매장서 받는 것이 가장 좋다”고 조언한다. 하지만 그렇지 못하는 것이 사실. 일부러 점검을 하지 않는 운전자는 없다. ‘어쩌다 보니’와 ‘그냥’ 놓치는게 흔하다. 타이어뱅크는 겨울철 운전자가 할 수 있는 관리 요령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먼저 공기압 확인이다. 타이어는 운행하지 않아도 한달 약 1~2psi씩 공기가 유실되기 때문에 한달에 한 번은 타이어 공기압 확인과 보충이 필수다. 타이어에 공기압이 낮아지면 타이어 균열과 조기마모, 이상마모에 의해 파손의 원인이 된다. 또한 제동력, 조향력, 접지력이 떨어져 빙판길에서 미끄러질 확률도 높아진다.

둘째로는 타이어 마모도 확인은 겨울에 가장 많이 해야한다. 겨울 눈, 빙판은 녹고 얼기를 반복한다. 여름철 장마나 비 올때 '수막현상' 보다 더 위험하다. 운행 전후 타이어 마모도를 확인해야 한다. 육안으로 확인 힘들면 타이어 전문 매장 방문해 마모도를 측정 해야 한다.

셋째는 타이어 흠집 확인이다. ‘티끌’, ‘머리카락’ 같은 흠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눈, 비가 타이어의 세밀한 흠집에 들어가면 겨울 동안 얼고 녹기를 반복한다. 얼면서 고체가 되면 팽창. 녹으며 액체가 되면 수축한다. ‘팽창, 수축’ 하며 타이어의 원래 부피, 넓이보다 커지고 작아지며 피로도가 상승해 사고로 연결 될 가능성 높다. 운행 전 후 타이어 세밀한 흠 확인해 균열이 있는 경우 교체하는 것이 필수다.

넷째, 인위적인 ‘온기 주입’ 금물이다. 겨울이라 '따뜻하게' 하는 건 위험하다. 타이어의 주 원료는 고무. 겨울철 얼고 녹기를 반복하는데 기온이 떨어졌다고 타이어에 열기를 불어 넣는 것은 위험하다. 일부 운전자는 얼음과 눈 제거 위해 헤어 드라이어, 온풍기를 쓰는 경우 있다. 이러면 타이어가 녹거나 일부분이 팽창하는 코드절상 현상처럼 부풀어 오를 수 있어 절대 금물이다. 타이어에 직접적인 위험 요소다.

끝으로 공기 주입구 '밸브캡' 점검이다. 공기를 직접 주입하는 밸브캡은 운행하며 빠질 수 있다. 또 운행 중 충격으로 느슨하게 풀릴 경우도 있다. 특히 겨울에는 눈, 비가 밸브캡에 껴 얼면 팽창해 깨질 수 있다. 얼어 있는 밸브캡을 무리하게 열거나 열을 가해 파손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밸브캡 잠금 확인은 필수다.

박성준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