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용 심판, 베트남VS아랍에미리트(UAE) '편파 판정' 의혹 "핸들링·골라인 반칙 무시"

기사입력 : 2018-09-01 19:55:39
center
ⓒ KBSN 스포츠 중계 화면
[빅데이터뉴스 홍신익 기자]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에 패배한 가운데 김대용 심판에 대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베트남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 대표팀과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에서 전후반을 1-1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3-4로 졌다.

이날 두 팀은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막판까지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지만 끝내 추가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고 연장전 없이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승부차기 두 번째 키커로 나선 응우옌 꽝 하이와 네 번째 키커인 트란민 부옹이 실축하며 UAE에 3-4로 져, 동메달을 내주게 됐다.

그러나 이날 김대용 심판은 아랍에미리트 선수의 핸들링 반칙, 옷을 잡아끄는 반칙, PK 상황에서 경기를 진행시키는 등 다수의 오해를 낳을 편파판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축구 팬들은 패배의 원인이 한국 심판이었던 김대용 주심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대용 심판 오심이 너무 난무했다. 그것만 아니었어도 베트남이 이길 수 있는 경기였는데", "심판 엑스맨 아닌가? 어떻개 핸들링도 무시하고, 골라인 반칙도 무시하고", "경기 보는데 괜히 내가 미안해지더라", "내가 봐도 핸들링이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신익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