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산업생산 0.5%↑·설비투자 20년새 최장기↓

기사입력 : 2018-08-31 11:07:05
center
(자료=통계청)
[빅데이터뉴스 이정우 기자] 7월 산업생산이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설비투자는 다섯달 연속 감소했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7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산업 생산지수는 전달인 6월보다 0.5% 증가했다. 전산업생산지수는 5월에 0.3% 증가하다가 6월에는 0.7% 감소했는데 지난달에 다시 반등했다. 서비스업은 전달과 같은 수준을 보인 가운데 광공업 생산(0.4% 증가), 기타운송장비(7.1% 증가), 화학제품(2.2% 증가) 등을 중심으로 생산이 늘었다. 7월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0.9%포인트 오른 74.3%를 기록했다.

설비투자지수는 전달보다 0.6% 줄면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3월에 7.6% 감소했고 4월 -2.5%, 5월 -2.8% 6월 -7.1%를 기록했다. 5개월 연속 설비투자 감소는 1997년 9월부터 1998년 6월까지 10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한 이후 20년 만인 이번에 최장기간 감소한 것이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주요 반도체 업체가 1년 반 정도에 걸쳐 설비투자를 대규모로 늘리다가 올해 4월쯤 설비증설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가며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소비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전달보다 0.5% 증가하며 4~5월 2개월 연속 감소 이후 6~7월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소비는 늘었지만 현재의 경기흐름과 미래의 경기전망을 보여주는 동행지수와 선행지수는 동반 하락했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3포인트 떨어져 99.1을 기록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4개월 연속 하락했다. 100보다 작으면 현재 경기가 하강국면이라는 뜻이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2포인트 낮아진 99.8을 기록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00 밑으로 떨어진 건 2016년 8월 이후 1년11개월 만이다.

어 과장은 “전반적인 상황이 안 좋다. 언론에서는 하강국면에 들어섰다고 말할 수 있는 근거”라면서도 “하지만 현재 긍정적 지표가 혼재하므로 경기가 하강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통계청이 공식적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이정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