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블록체인 기반 '채권장외결제' 모델 검증

기사입력 : 2018-05-18 16:25:13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center
(사진=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다음 달 중순부터 블록체인 기반의 채권장외결제 모델에 대한 개념검증(PoC)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예탁원에 따르면 이번 컨설팅은 그 간 블록체인 업계 및 학계의 논의와 국내외 자본시장 동향에 대응해, 증권결제 시스템의 하나인 채권장외결제 시스템에 불록체인 기술을 실제 적용할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최근 호주 및 캐나다 등은 로드맵을 마련하여 증권시장 청산결제분야에서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컨설팅의 주요 내용은 현행 채권장외결제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Hyperledger의 Fabric, R3의 Corda, Etherium의 Quorum 등) 확인, 국내 법제 및 시장 상황에 적용 가능한 최적의 채권장외모델 탐색, 거래내역 위변조나 해킹, 결제교착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기능성・안정성・보안성・효율성 점검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예탁원은 9월 말 완료 예정인 이번 컨설팅을 통해 긍정적 결과가 도출될 경우 자본시장 핵심 인프라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예탁원 이병래 사장은 "이번 컨설팅은 증권결제시스템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가능성을 탐색하는 최초의 본격적 시도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장선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