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 직장인 10명 중 4명 “부부의날 특별 계획無”

기사입력 : 2018-05-03 12:44:10
center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어린이날(5일), 어버이의날(8일), 부부의날(21일) 등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기념일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시원스쿨 조사 결과,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에는 자녀와 부모님을 위해 선물과 외식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부부의날에는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원스쿨은 최근, 자사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5월, 가정의 달 계획' 조사를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설문에는 기혼 직장인 142명이 참여했다.

설문에서 시원스쿨은 각 기념일에 무엇을 할 계획인지에 대해 질문(복수응답)했다. 그 결과, 5일 어린이날에는 자녀를 위해 ‘선물을 준비(34.5%)’하고 ‘가족 외식(33.8%)’을 계획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8일 어버이의날에는 선물보다는 ‘용돈(47.9%)’을 드릴 계획이라는 의견이 응답률 47.9%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부모님을 모시고 ‘외식을 할 계획(40.1%)’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21일 부부의날에는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을까?

질문 결과, ‘특별한 계획없다(44.4%)’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자녀들과 부모님을 위해서는 미리 계획을 세우지만 배우자를 위해 선물 또는 외식 등을 계획하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자신의 가정의 화목한지 묻는 질문에는 기혼 직장인 10명 중 8명에 해당하는 88.37%가 ‘우리 가정은 화목한 편이다’고 답했고, 이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평소 대화를 자주하기 때문(28.6%) ▲사랑한다는 말이나 포옹 등 표현을 자주하기 때문(22.2%) ▲가족의 관심사나 고민거리 등을 잘 알고 있기 때문(17.5%) ▲함께 외식이나 여행 등을 종종하기 때문(16.7%) ▲큰소리가 날만큼 다툼이나 불화가 없기 때문(13.5%) 등을 꼽았다.

장선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